숙취 속울렁 두통 해소법(feat. 이온음료)

숙취 중에 속울렁 증상이 제일 싫다


술을 먹기 위해 운동을 할 정도로 술을 좋아한다. 먹을 땐 언제나 좋다. 문제는 항상 먹고 난 후에 벌어진다. 숙취 속울렁 증상부터 시작해서 두통은 어찌나 심한지. 주량은 평균 이상인 데 반해 숙취 해소능력은 현저히 떨어진다. 다음날 항상 마지막까지 골골대는 내 모습이 싫어서 연구를 시작했고 몇 가지 나만의 방법을 찾았다.



숙취 해소법 


1. 숙취해소음료

뻔한 방법이지만 바로 컨디션, 여명, '상쾌환' 등의 숙취해소음료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사람마다 효과의 차이는 있지만 안 먹는 것보다는 분명히 먹는 것이 숙취가 덜하다. 단 술을 더 많이 마시게 된다는 단점도 존재한다. 나는 음주 전 후를 막론하고 마시는 게 확실히 낫다.


2. 이온 음료

귀찮기는 해도 확실히 효과가 있는 방법이다. 한 의사가 말하길래 실행해 봤는데 확실히 효과가 있더라. 파워에이드 및 포카리 스웨트 같은 이온 음료를 음주전에 1.5ℓ 정도 마시면 확실히 다음날 속울렁 증상이나 두통이 훨씬 덜하더라. 다음날 갈증 때문에 마시는 사람은 먹기 전에도 한 번 먹어봐라.


3. 물

다들 아는 방법이지만 잘 하지 않는 방법. 술을 마실 때마다 물을 마셔준다. 예를 들어 소주 한 잔을 마실때마다 매번 술을 한 컵 혹은 두 컵을 마시면 된다. 마찬가지로 상당히 귀찮지만, 버릇을 들여놓으면 꽤 효과가 좋더라. 단점은 화장실을 많이 갈 수 있다는 것. 다음날 괴로울 거 생각하면서 해보자.


4. 호흡

호흡이 웬 말이냐 하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많이 떠들거나 노래방을 가서 호흡이 많아지면 알코올이 빠져나간다고 한다. 아마 한 번쯤 말을 많이 하는 자리에서는 덜 취하고 숙취도 덜한 것을 느꼈으리라. 억지로라도 떠들어보자 은근히 효과 있다.



사실 가장 좋은 방법은 뻔하지만 적게 마시는 거다. 위에서 말한 의사가 말하기로는 어느 술이든 주종에 관계없이 8잔 이하로만 마시면 간에 부담이 덜하다는데 그게 가능했다면 아예 이런 글도 보지 않았을 것이다. 위의 방법을 포함해서 이것저것 시도하고 실행해 보자.